보도자료

제목 │ 경영닥터제 2018년 2기 발대식 및 성과발표 조회수 │ 639
작성자 │ 이광용 작성일 │ 2018-12-19
첨부파일 │ 2018-2기 전경련 경영닥터제 발대식(공지).pdf (119.6 KByte)

전경련 경영닥터들 대기업 협력사 경영애로 해소에 나서

- 협력사들 자금·재무, 인사·노무, 기술·생산분야 대기업 노하우 배우길 원해

- 자문 우수사례 : 매출 100억원 달성을 위한 대기업 수준 비전전략 수립
     ② 새로운 인사평가와 제안제도 시행으로 업무성과 개선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18(), 여의도 컨퍼런스센터에서 8개 대기업과 21개 협력사 대표, 전경련경영자문위원 등 80여명이 참가한2018 경영닥터제 2기 발대식을 갖고 내년 5월 말까지 6개월간 협력사들의 경영애로 해소와 경쟁력 제고 지원에 나섰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금년 1기 경영닥터제 참여 협력사의 자문우수 사례가 소개되었다.

매출액 100억 달성을 위한 대기업 수준 중장기 전략 수립

#1 대명웰라이프(김종철 대표) 사례 : 대명웰라이프는 BGF리테일의 1차 협력사로 식음료를 납품하는 30년 경력 유통전문회사이다. 이 회사는 동종업계에서 루트세일 영업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을 받아왔지만 최근 3년간 매출액이 제 자리 걸음을 면치 못하던 중에 전경련경영자문단의 경영닥터제에 참여했다. 롯데칠성음료와 코리아세븐에서 36년 업력의 유통 전문가 유원태 자문위원과 삼성생명 출신 서언동 위원이 경영닥터로 나섰다.

* 대명웰라이프 3년간 매출액 : 32억원(‘15) 35억원(‘16) 32억원(‘17)

4개월에 걸친 기업 SWOT분석과 초도자문을 통해 두 위원은 뛰어난 영업력에도 불구하고 체계적 업무 프로세스 부재, 협소한 유통채널과 전문인력 부족, 마케팅 투자 미흡, 과다한 재고관리 비용으로 인해 중장기 매출목표 수립조차 어렵다는 점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먼저 최우선 과제로 매출목표를 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 수립, 신규 거래처 발굴, 제품구성 다양화, 마케팅 강화 고정비용 절감 등에 관한 분야별 세부 5개년계획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회사는 신규 거래처 발굴을 위해 거래처를 기존의 병원 내 편의점 위주에서 대형마트와 백화점으로 확대하고 더불어 중국과 동남아 등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현지 시장조사에 착수했다. 또한 제품구성을 보다 다양화하기 위해 건강식음료와 곤약, 젤리를 비롯한 신제품 도입을 서두르기로 했다. 이밖에도 마케팅 전문가 영입, 4P전략 수립, 온라인 마케팅과 오프라인 거래처 프로모션 확대를 통한 마케팅 강화, 스톡키핑유닛(SKU) 재고관리기법 도입으로 고정비 절감도 추진하고 있다.

6개월간의 자문을 마친 후 김종철 대표는경영닥터들의 도움으로 내년에 대형마트와 백화점 진입 2020년 해외시장 진출 2021년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 2022년 매출액 100억 달성이라는 비젼과 세부전략을 수립해 전사적으로 역량을 모을 수 있어 기쁘다라고 했다.

공정한 인사 평가 프로세스를 도입해 조직화합 도모..

#2 포콤(이유희 대표) 사례 : 2017년에 설립된 포콤은 POSCO 계열사인 포스코켐텍의 협력사로 포항제철소내 코크스로()를 보수하는 업체이다. POSCO와 건별 계약으로 안정적 매출을 유지하고 있었지만 인사평가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 제기가 빈번해지면서 새로운 제도 도입이 필요하던 차에 경영닥터제의 도움을 받게 되었다. 33년간 포스코의 인사·노무, 조직문화 관련 업력을 지닌 임홍재 자문위원과 두산그룹 출신 이재윤 위원이 경영닥터로 도움을 주었다.

두 위원은 초기진단을 통해, 이 회사의 기존 인사평가제도는 직원 개인별 평가제도 부재, 기준 없는 승진 및 상벌제도, 유명무실한 업무개선 제안제도로 인해 핵심인력들의 이직(移職)이 잦아지고 자칫 노사화합 저해요인이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두 위원은 직원 개인별 역량평가제, 평가점수 연계 승진 및 보상, 업무제안 인센티브제 등을 빠른 시일내에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자문위원들의 제안 바탕으로 회사는 기존에 명확한 기준 없이 현장소장의 개인적 판단에 의거해 이루어졌던 직원 개인평가를 1차 주임(50%) 2차 파트장(50%) 평가 2개 단계로 바꾸고 평가지표로도 업무, 안전, 고객대응 등 9개 항목을 새로 도입하고, 평가등급은 A~D 4단계로 세분화시켰다.

이러한 새로운 평가제도 도입은 자연스럽게 평가점수에 의거한 승진과 보상으로 이어져 인사평가에 전반에 대한 직원들의 신뢰도가 크게 높아지고좋은 성과를 내면 반드시 승진과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분위기가 정착되었다. 실제로 올해 평가점수가 높은 비정규직 2명이 정규직으로 조기 전환되기도 했다.

업무제안 제도도 바꾸었다. 고안과 성과제안이라는 이름으로 이원화되어 복잡하고 실효성이 낮았던 제안제도를 성과제안으로 일원화했다, 아이디어별 등급도 기존 10등급에서 7등급으로 단순화했고 우수제안(1~4등급), 일반제안(5~7등급)으로 구분해 적게는 5,000, 많게는 100만원까지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다. 그 결과 직원 일인당 제안건수도 작년의 0.72건에서 4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유희 대표는경영닥터들의 도움을 받아 새로 도입한 객관적 지표에 의한 인사평가 제도와 인센티브 연계 제안제도가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경영성과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28개 대기업·21개 협력사 참여·중소기업 동반성장 모델로 자리 잡아

이번 경영닥터제에 참가한 LG이노텍, LG하우시스, 포스코켐텍, 현대파워텍, 두산건설, 효성 등 대기업들의 협력사들은 자금·재무(26.2%), 인사·노무(23.8%), 기술·생산(19%) 분야 자문을 주로 희망했다.

전경련 경영닥터제 : 대기업-협력사-전경련경영자문단 3자가 협력하여 대기업 협력사를 대상으로 6개월간 현장자문을 실시하는 동반성장 프로그램

* 20073를 대상으로 시작, 2018년 현재 총 26차례 대기업 68협력사 658참여

협력센터 배명한 소장은전경련은 경영닥터제를 통해 최근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의 경영애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라고 했다.

 

다음글 │ 전경련-속초시 업무협약 체결 및 경영상담회 개최
이전글 │ 「2018 국내 기업의 경영환경 및 정책과제」의견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