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 │ 재계의 명절 상생, 추석前 대금 先지급, 나눔·상생활동 펼쳐 조회수 │ 345
작성자 │ 김현석 작성일 │ 2018-09-21
첨부파일 │

ㅁ14개 주요 대기업의 추석거래대금 조기지급 규모 : 56천억 원

직거래·온라인 장터 개설, 상생펀드 운영, 상품권 구매 등 상생활동도 각양각색


주요 대기업들이 추석을 앞두고 중소협력사 임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원활한 자금운용을 돕기 위해 결제 대금을 앞당겨 지급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는 주요 대기업 추석前 납품대금 조기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올해 삼성현대차, LG 등 14개 주요 대기업들이 조기에 지급한 납품대금 규모는 5조 6천억 원에 달한다 밝혔다.

< 주요 대기업의 추석납품대금 조기지급 현황 및 지원 활동 >

기업(그룹)

지급금액(억 원)

지원 활동

삼성

10,000

·각 계열사 지역사업장 직거래 장터 개설

·12차 협력사 간 현금지급 지원을 위한 펀드 운영

현대차

12,350

·거래대금 최대 25일 앞당겨 지급

·온누리상품권 구매(369억 원), 임직원 사회봉사 활동

SK

-

·협력사 대금 매달 수차례 수시 지급

LG

11,500

·2·3차 협력사 조기지급 유도, 금융지원 확대 등

롯데

7,000

·어음 조기 현금화 지원

포스코

1,760

·2회 지급하던 대금을 1721일까지 매일 지급

GS

809

·거래대금 9일 앞당겨 지급

한화

1,000

·거래대금 15일 앞당겨 지급

신세계

1,100

·거래대금 일주일 앞당겨 지급

CJ

5,000

·거래대금 한 달 앞당겨 지급

LS산전

400

·거래대금 일주일 앞당겨 지급

대우조선해양

300

·거래대금 10일 앞당겨 지급(4년 만에 재개)

현대백화점

4,700

·협력사 임직원들 대상 귀향 교통비, 추석 선물 지급

효성

211

·국가유공자, 복지대상자 등에 사랑의 생필품전달

합계

56,130

-


주요 대기업, 협력업체와 따뜻하고 풍요로운 명절 위해 다양한 지원활동 펼쳐

주요 대기업들은 납품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명절을 맞아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업체들이 풍요로운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삼성은 삼성전자가 이미 2011년부터 대금지급 횟수를 월 4회로 운영해 협력사 자금 부담을 완화해주고 있으나 추석 명절을 맞이해 물품대금을 일주일 정도 더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 각 계열사 사업장 임직원들이 자매마을의 농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6월부터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30일 이내 지급하도록 지원하는 물대지원펀드(7천억 규모)도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거래대금 조기지급 활동 외에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369억에 달하는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고, 우리 농산물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운영한다. 또한, 추석명절을 맞아 임직원들이 결연시설과 소외이웃을 방문해 선물과 생필품을 전달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도 펼친다.

LG그룹은 1차 협력사에 안내문을 보내 2·3차 협력사들도 납품대금이 추석이전에 돌아가도록 권장했다. 1차 협력사 중 2·3차 협력사에 대금을 조기지급하거나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상생펀드 대출 등 금융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화방산,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지상방산 등 방위산업 분야 4개사의 임직원 130여명이 참여해 현충원 성묘 및 환경미화 활동을 펼쳤다. 또한, 한화손해보험은 지난 18일부터 소비자평가단과 함께 한가위, 나눔 잔치를 열고,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밥차 배식, 명절음식 제공, 복나눔 키트 등을 전달하고 있다.

배명한 협력센터장은 명절연휴거래대금 조기지급은 중소협력업체들의 자금운용 부담을 덜어주는 실질적인 상생협력 활동의 일환이다, 주요 대기업들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대금 조기지급 뿐 아니라, 거래업체들과의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글 │ [보도자료]2018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이전글 │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기술보증기금 MOU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