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 │ [보도자료]2018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조회수 │ 473
작성자 │ 이인숙 작성일 │ 2018-10-18
첨부파일 │ [전경련 중기센터] 10월 16일(화) 조간_2018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보도자료fin.pdf (215.0 KByte)

중장년 재취업 임금수준, 10명 중 4명이 50% 이상 감소

 

- 주된 직장 퇴직이유 : 권고사직, 명예퇴직 > 정년퇴직 > 사업부진, 폐업

- 재취업후 근속기간 : 1년 미만 (45.4%) > 1~2(29.2%) > 2년 이상 (25.4%)

- 재취업 활성화 과제 : 다양한 일자리 개발(34.1%) 일자리기관 확충(15.8%)

재취업 경험이 있는 40세 이상 중장년 10명 중 4명은 재취업후 임금이 이전 주된 직장에서보다 5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협력센터’)40세 이상 중장년 518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중장년 재취업 임금수준, 10명중 4명이 50%이상 감소

주된 직장 퇴직 후재취업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구직자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4.8%로 나타났다.

이들의 재취업 후 임금수준은 주된 직장대비 50%미만이 38.4%로 가장 많았고, 50%~60% 19.4%, 60%~70% 15.5% 이었으며, 이전 주된 직장 임금보다 높게 받는다는 답변은 1.8%에 불과했다

주된 직장 퇴직이유: 권고사직·명예퇴직 정년퇴직 사업부진, 폐업

중장년이 주된 직장에서 퇴직한 이유는 권고사직명예퇴직정리해고 라는 응답이 56.6%1위를 차지했고, 이어 정년퇴직(21.4%), 사업부진, 폐업(13.3%) 으로 조사되었다.

재취업 평균근속기간, 1년 미만 45.4%

재취업한 회사에서의 근속기간은 1년 미만이라는 응답이 45.4%였으며, 1년 이상~2년 미만 29.2%, 2년 이상 25.4%로 조사되었다. 특히 재취업한 5명 중 1명은 6개월 이내에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중장년일자리센터 이인숙 선임은재취업 못지않게 안착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빨리 능력발휘를 해야 한다는 조바심을 버리고, 차분히 새 업무에 익숙해지도록 적응기를 잘 버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취업한 회사에서 퇴사한 사유는 계약기간 종료(27.5%)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사업장 경영악화(21.5%), 고용불안, 기업성장 가능성 불투명(12.3%) 으로 응답했다.

중장년이 구직시 가장 어려운 점은 중장년 채용수요 부족이 50.0%, 나이를 중시하는 사회풍토가 34.0%로 이들 두 가지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중장년 재취업 활성화과제 : 다양한 일자리 개발(34.1%) > 일자리기관 확충(15.8%)

재취업 활성화 과제는 중장년에 맞는 다양한 일자리 개발(34.1%)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고, 이어 중장년 일자리기관 확충(15.8%), 장년 친화적 고용문화 확산(15.3%), 다양한 직업교육 운영(13.2%) 으로 응답했다.

은퇴이후 필요자금의 충족방법으로는 재취업(34.6%)을 가장 많이 선호했고, 이어 국민연금 등 공적지원(24.8%), 재테크(14.3%), 개인연금(13.0%), 으로 응답했다.

협력센터 배명한 소장은주된 일자리에서 퇴직 후 경력에 적합한 일자리를 찾기가 어렵고, 임금 수준도 점점 낮아지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보다 적극적인 장년고용 활성화 대책과 함께, 정부의 중장년 채용지원제도 또한 확대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산하 중장년일자리센터를 통해, 40세 이상 중장년을 대상으로 생애설계, 재도약전직스쿨 프로그램 운영 및 취업지원을 하고 있다.

다음글 │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전남 순천서 중소기업 경영상담회 개최
이전글 │ 재계의 명절 상생, 추석前 대금 先지급, 나눔·상생활동 펼쳐